아이비엘
검색 폼 검색
우측배너

현재 위치

  1. Home
  2. 건강상식

건강상식

게시글 보기

만병의 근원 염증…
완화하는 습관 3

HIT 233
헬스242018-10-30





우리 몸이 세균·바이러스 등과 싸우면서 발생하는 것이 '염증'이다.
염증은 우리 몸을 고치는 과정에서 보이는 자연스러운 면역반응이다.

하지만 만성염증은 혈관을 타고 온몸에 퍼져 여러 질환의 위험을 높인다.
서울대병원 연구에 따르면 만성염증 수치가 높은 사람은
낮은 사람에 비해 암 발생 위험이 남성 38%, 여성 29% 증가한다.





염증은 체내에서 계속 생성되고, 나이가 들면서 더 증가하므로,
평소 염증 없애는 생활습관을 실천하는 게 중요하다.

만성염증 없애는 생활습관을 알아봤다.


◇ 꾸준한 운동




빠르게 걷기, 수영, 자전거 타기 등
유산소 운동은 몸속 염증 반응을 줄여준다.

그러나 무리한 운동은 오히려 산화 스트레스가 생기면서
몸속 세포가 손상될 수 있어
등에 땀이 살짝 날 정도로 30분간 하는 게 좋다.



◇ 햇볕 쬐기




햇볕을 쬐면 몸에서 비타민D가 합성된다.
충분한 비타민D는 몸속 억세 체계를 강화한다고 알려졌다.

오전 10시~오후 2시 사이 30분 정도 산책하면서
햇볕을 쬐면 비타민D를 합성할 수 있다.



◇ 항염 식품 먹기




항염 식품을 챙겨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대표적으로 노니가 있다.
노니는 항염 성분인 스코폴레틴 등
약 300가지 파이토케미컬이 함유돼있어 체내 염증 치료를 돕는다.

한국해양과학기술연구소가 발표한
'천연식물 노니 추출물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노니 추출물을 암세포에 주입한 결과 암세포 번식이 억제되고
손상된 세포가 재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마늘의 케르세틴 성분, 생강의 진저롤 성분,
녹차의 카테킨 성분을 섭취하는 것도 항염에 도움을 준다.



* 출처 : 만병의 근원 만성염증… 완화하는 간단 생활습관 '3가지'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정선유 헬스조선 인턴기자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30/2018103001733.html